뉴욕증시 기업실적 호조에 상승 마감, 나스닥 최고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뉴욕증시가 기업 실적 호조에 일제히 올랐다. 나스닥지수는 사상 최고치로 마감했다.

1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0.71포인트(0.13%) 상승한 22,871.7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24포인트(0.09%) 높은 2,553.17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4.29포인트(0.22%) 오른 6,605.80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장중 각각 22,905.33과 2,557.65까지 올랐고, 나스닥지수는 6,616.58까지 올라 장중 최고가를 다시 썼다.

최근 발표되는 기업들의 실적이 호조를 보여 주가 상승 동력이 됐다.

자산 기준으로 미국 2위 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올해 3분기 순이익이 트레이딩 수익 부진에도 전년 대비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은 3분기 순이익이 55억9000만 달러(주당 48센트)로 전년 동기 49억6000만 달러(주당 45센트) 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218억4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216억4000만 달러보다 개선됐다. 다만, 웰스파고의 올해 3분기 순이익과 매출은 시장 예상을 밑돌았다.

웰스파고는 3분기 순이익이 46억 달러(주당 84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219억3000만 달러로 애널리스트 전망치 224억 달러에 미치지 못했다.

웰스파고는 이익과 매출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인 은행이었으나 지난해 유령계좌 스캔들로 명성에 타격을 입었다. 웰스파고의 주가는 2.8% 내렸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는 혼조적이었다. 지난 9월 미국의 소비자물가는 허리케인 '하비'에 따른 휘발유 가격 급등 영향으로 두 달째 상승했지만, 시장 기대에는 못 미쳤다.
미 노동부는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5% 상승했다(계절 조정치)고 발표했다.

9월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년 대비 1.7% 높아졌다. 지난 5월 이후로 계속 같은 수준이다.

지난 9월 미국 소매판매는 허리케인 영향에 따른 부진 이후에 자동차와 휘발유 판매 덕분에 큰 폭으로 반등했으나, 시장 기대에는 못 미쳤다.

미 상무부는 9월 소매판매가 전월 대비 1.6%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5년 3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미시간대에 따르면 10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예비치는 전월 95.1에서 101.1로 상승했다. 이는 2004년 이후 최고치다.

지난 8월 미국의 기업재고도 시장 예상을 웃도는 증가세를 보였다.

미 상무부는 8월 기업재고가 0.7%(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올해 3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는 데다 소매판매 지표도 긍정적으로 나와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12월 25bp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81.7%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2.93% 내린 9.62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