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13일 미국이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폐기하려는 이유 중 하나가 정부의 대북 인도지원이라는 야당의 주장을 반박했다.

김 본부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윌버 로스 미 상무부 장관이 한미 FTA를 폐기하고 싶은 이유 중 하나가 우리의 북한 거래에 대한 것인지 확인했는데 그것은 언급 안 했다"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은 미국과의 군사·경제적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800만 달러 대북 지원도 협상 전략의 하나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저는 협상 할 때는 안보와 통상은 별개라고 본다"며 "통상협상 할 때는 국익 극대화 차원에서 장사치 논리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미국 방문에서 연방의원 24명 등을 만났다고 설명하고서 "폐기를 원하는 사람은 없었고 이 시점에 경제적 이유가 됐든 안보적 이유가 됐든 한미 FTA는 유지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