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계약 체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제공

한국은행은 13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중국 인민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 만기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만기(3년)와 규모(560억 달러)는 종전 계약과 동일하다.

한중 통화스와프 협정은 10일로 만료됐으나 양국은 그동안 연장 여부를 공개하지 않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11일 발효됐으면 형식적으로는 신규지만 연장이나 다름없다"라고 말했다. 중간에 빠진 기간이 없는 만큼 실질적으로는 만기 연장이라는 설명이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정확하게 말하면 재계약이지만 연장 합의라고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