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식] 미국 증시 하락, 유럽 증시 상승(미국 다우 -0.1%, 유로 Stoxx 0.02%)
○ [외환] 미국 달러화, 유로화 대비 강세 - 유로/달러: 1.1859→1.1830(-0.2%), 달러/엔: 112.50→112.28(0.2%)
○ [채권] 미국 장단기 국채금리 하락(2년물 –0.01%p, 10년물 -0.03%p)
○ [원유] WTI 가격 하락(배럴당 50.60달러, -1.4%)
*주: ( )는 전일비 변화율, 환율은 절상/절하율

주요국 경제동향 및 해외시각
○ [세계경제] IMF, 전세계 각국은 재정정책을 통해 부의 재분배 시행 필요
○ [미국] 연준 파월 이사, 신흥국은 선진국 통화정책 정상화에 대응여력 충분 - 세인트루이스 연은 총재, 물가목표 미준수 시 연준의 신뢰 상실 우려
○ [유럽] ECB 꾀레 이사, 장기채권 과도 매입 시 버블 발생 위험 내재
○ [해외시각] 각국의 가계부채, 세계 경제의 장기성장을 저해하는 요인 - ECB의 자산매입 제한, 양적완화정책 종료의 장애요인 중 하나
시장 동향
■ 주가혼조(美 다우 -0.14%, 유로Stoxx 0.02%), 달러화상승(달러화지수0.10%), 유가하락(WTI -1.36%)
○ 주가: 미국 주가는 대형 통신기업(AT&T)의 가입자수 감소 발표와 은행주 결산에 대한 부정적 견해 등으로 하락(S&P -0.1%)
– 유럽 증시는 유로화 가치 하락과 독일 주가 호조 등으로 소폭 상승

○ 환율: 달러화는 9월 소비자물가지수 발표를 앞둔 가운데 새로운 금리인상 신호 기대 등으로 상승(유로화 -0.24%, 엔화 0.20%)
– 원/달러 NDF 환율은 1,131.95원으로 스왑포인트(-0.30원) 감안 시 전일 현물 종가(1,133.20원) 대비 0.95원 하락

○ 금리: 미국 10년물 국채 가격은 30년 만기 국채 입찰 수요가 양호한 가운데 상승했고, 유럽 금리는 스페인의 정치 리스크 완화 등이 반영되면서 하락(獨 –1bp, 伊 -5bp)

○ 원자재: 유가는 국제에너지기구(IEA)의 2018년 석유수요 전망 하향 조정 등으로 약세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