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보고시점 조작발표에 "국기문란…김기춘·김장수·김관진 수사해야"
국민의당에 연정제안 보도에 "협치틀 논의해보자고 한것…연정은 한참 나가"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3일 박근혜 정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 "범국가 차원의 구조역량이 총동원돼야 할 시점에 대통령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것은 단순한 직무유기가 아니라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에 최초 보고한 시점이 10시가 아니라 9시 30분으로 밝혀졌다"면서 "30분 갖고 무슨 조작이냐고 말을 하는데 이 시간은 골든타임"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최초 보고를 받은 9시 30분은 세월호가 45도로 기운 시간이고 최초 지시(10시15분) 2분 후 세월호는 완전히 침몰했다"면서 "박 전 대통령은 최소한 45분에서 1시간 정도 가까운 시간 동안 아무런 조치를 안 했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당시 청와대가)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세월호 참사 상황 일지 및 위기관리 지침을 불법 변경한 것은 중대한 국기 문란이자 헌정 질서 파괴 행위"라면서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장수·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등 관계자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또 "어제 확인된 사실에 의하면 국회 (세월호) 청문회 과정에서 숱하게 많은 위증이 있었다"면서 "국회에서 버젓이 위증한 박근혜 정권 관계자들에 대해서도 국회 차원에서 엄정하게 법적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자유한국당은 정치 보복이니 물타기니 말하면서 세월호 참사를 다시 정쟁화하려고 하는데 사태의 본질을 부디 제대로 알기 바란다"면서 "그것이 국민에 불법·적폐 옹호자로 영원히 기억되지 않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그는 "2기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 출범 필요성이 확인된 만큼 특별법 통과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에 연정을 제안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 "연정은 나가도 한참 나갔다"면서 "앞으로 법안도 있고 예산도 있고 개헌 관련해서 정개특위에서 다뤄야 할 여러 현안이 있는데 국민의당에 건건이 도와달라 하기가 어려우니 국민의당과 함께 할 수 있는 협치의 틀이 뭐가 있을지 논의를 해보자고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