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 1차 회의가 지난달 2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 사진=교육부 제공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3일 성명서를 내고 전날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박근혜 정부의 국정 역사교과서 여론조작 논란과 관련해 억지 요구로 교문위 국정감사를 지연시켰다며 비판했다.

민주당 교문위원들은 “국정교과서 찬성 의견서 ‘차떼기 제출’이라는 광범위한 여론조작 사실이 드러났다. 그럼에도 한국당 위원들은 사과는커녕 33만 장에 달하는 서명 용지 사본 제출을 요구하며 하루 종일 국감을 지연시키는 등 적반하장을 일삼았다”고 지적했다.
교육부는 이미 검찰에 수사 의뢰해 서명 용지 열람이 불가능하다고 밝혔으나 한국당 위원들이 계속 열람을 요구하면서 국감이 파행을 빚었다는 것이다.

이어 “사소한 빌미라도 잡아 국정교과서 여론조작 사실을 물 타기 하려는 시도로 볼 수밖에 없다”며 “이로 인해 교문위 국감 첫날이 파행으로 치달은 데 대해 심각한 유감의 뜻을 밝힌다. 속히 국감이 정상화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교육부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원회는 국감 시작 전날인 11일 국정교과서 찬반 의견서 조사 결과 동일한 양식과 내용으로 작성·제출된 중복 의견수를 다수 발견, 여론조작 정황에 대한 수사를 의뢰한 바 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교육 담당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