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수 회복세 견고하지 않아… 통상·북한리스크 위험요인"

입력 2017-10-13 10:08 수정 2017-10-13 10:46
그린북 10월호 "한미FTA 개정협상, 북한 리스크 등 위험 관리 만전"

최근 경기 회복세가 이어지고는 있지만, 내수 회복세는 여전히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다는 정부 진단이 나왔다.

정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협상 등 통상현안과 북한 리스크 등 대내외 리스크 관리와 민생경제 회복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

기획재정부는 13일 발표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10월호에서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경기 회복 흐름이 이어지고 있으나 소비가 조정을 받는 등 내수는 회복세가 견고하지 않은 모습"이라고 밝혔다.

최근 경기 개선 추세가 약화하고 있다는 정부의 우려가 석 달 연속 이어지고 있다.

기재부는 앞서 그린북 8월호와 9월호에서도 각각 광공업 생산과 설비 투자가 조정을 받아 회복세가 견고하지 않다고 우려한 바 있다.

수출을 중심으로 한 경기 회복세가 경제 전반으로 확장되지 못하면서 정부가 올해 목표로 제시한 '3% 성장' 달성을 장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박근혜 정부에서 2%대로 추락한 경제성장률을 끌어올릴 것'을 주문하면서 '3% 성장' 달성에 대한 정부의 부담도 더 커진 상황이다.

고형권 기재부 1차관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북핵 리스크 등에도 우리 실물경제는 수출을 중심으로 3% 성장경로에서 움직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린북 10월호를 보면 지난 8월 취업자는 기상 악화 등 특이요인으로 인해 1년 전보다 21만2천 명 늘어나는 데 그쳤다.

9월 중 소비자 물가는 폭염·폭우로 급등했던 농산물 가격 상승세가 둔화하면서 전년 동월보다 2.1% 상승, 전월(8월)보다 0.5%포인트(p) 하락했다.

8월 광공업 생산은 반도체·전자부품 생산 증가 영향으로 0.4% 늘며 두 달 연속 증가했고 서비스업 생산(0.1%)은 석 달 연속 증가했다.

8월 중 소매판매는 전달 폭염에 의한 가전 매출 증가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달보다 1.0% 감소해 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9월 소비속보 지표를 보면 국산 승용차 내수 판매량은 현대차 제네시스 신모델 출시 영향으로 1년 전보다 15.8% 증가하며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났다.

백화점 매출은 5.0% 늘며 한 달 만에 다시 플러스로 전환했고 맑고 건조한 날씨로 주말 외출이 늘어나면서 휘발유·경유 판매량도 9.5% 증가했다.

전달 0.3% 증가에 그쳤던 카드 국내 승인액은 8.3% 증가하면서 다시 기지개를 켰다.

반면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보복 영향이 계속되면서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1년 전보다 54.7% 줄었다.

방한 중국인 관광객 수는 올해 3월 이후 7개월 연속 계속되고 있다.

할인점 매출액도 1.1% 감소하면서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소비자심리지수는 107.7로 전달(109.9)보다 하락했다.

소비자심리지수는 북한 리스크 등 영향으로 두 달 연속 뒷걸음질 쳤다.

주환욱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추석을 앞두고 선물세트 판매가 늘면서 백화점 매출이 올랐다"면서 "할인점도 추석 영향을 받지만 주로 음식료품 판매 위주여서 명절에 근접할수록 늘어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8월 중 설비 투자는 지난 6월 대규모 반도체 제조장비 도입 영향으로 전월대비 기준으로는 조정을 받고 있지만 전년동월비 기준으로는 10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건설투자는 잦은 강우 영향으로 토목에서 주춤하면서 전달보다 2.0% 감소했지만 1년 전보다는 8.1% 증가했다.

9월 수출은 철강·반도체·자동차 등 주력품목 호조로 35.0% 늘어나면서 11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액은 551억3천만 달러를 기록,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9월 중 국내 금융시장은 글로벌 주가 상승 영향으로 호조를 보였고 원/달러 환율은 글로벌 달러 강세와 북핵 리스크 등 영향으로 상승세를 보였다.

9월 주택시장은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매매가격 상승세가 전달보다 둔화(0.25→0.12%)했고 전셋값 상승 폭도 축소(0.08→0.06%)되는 모습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