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이익 14조5000억원, 매출액 62조원
반도체 영업익만 10조원 전망

삼성전자가 반도체 초호황에 힘입어 또 다시 사상 최대 분기 실적 기록을 경신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14조5000억 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전기 대비 매출은 1.64%, 영업이익은 3.06% 증가했고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29.65%, 178.85% 늘었다.

특히 3분기 영업이익률은 2분기(23.06%)를 뛰어넘으며 23.38%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넘볼 수 없을 것으로 여겨졌던 애플(2분기 23.71%)을 턱밑까지 추격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잠정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라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반도체, 분기 매출 사상 최초 20조원 넘을 듯

최대 실적의 일등 공신은 반도체다. 업계에서는 3분기 반도체 부문의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영업이익도 10조원에 육박하거나 이를 돌파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률 50% 달성도 기대되는 분위기다.

반도체 초호황이 이어지면서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은 날개를 달았다. 지난해 3분기 반도체 사업 실적은 매출 13조1500억원, 영업이익 3조3740억원, 영업이익률 25.7%를 기록했다.

이후 D램과 낸드플래시 메모리의 생산량과 평균판매단가(ASP)가 나란히 상승세를 지속하면서 반도체 사업부문은 매분기 실적 신기록 행진중이다.

디스플레이 사업도 매출이 처음 9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추산되지만 LCD 패널 가격 하락과 OLED 신제품 수익성 하락 등으로 영업이익은 전분기에 비해 다소 떨어졌을 것으로 업계는 분석했다.

IM(IT모바일) 사업부문도 지난해 갤럭시 노트7 발화 사고의 충격에서 벗어나고 후속작인 갤럭시 노트8의 출시 효과가 반영되면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실적이 급격히 늘어났을 것으로 추정된다.

최근 반도체·스마트폰 부문에 비해 상대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소비자가전(CE)은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의 실적을 기록했을 것으로 보인다.
◆'4분기 더좋다'…매출 70조원 영업익 17조5000억 예상

4분기 실적 전망은 더 밝다. 메모리 반도체 가격 강세가 지속되고 플렉서블 OLED 물량이 대폭 늘어나면서 매출은 70조원을 처음 돌파하고 영업이익도 17조5000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전체로는 매출 245조원, 영업이익 55조원을 기록하면서 이전 최고기록이었던 2013년 실적(매출 228조6900억원, 영업이익 36조7900억원)을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이 38조5천억원에 달하면서 이미 역대 연간 최고 영업이익 기록을 돌파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