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코리아 설문조사…2위는 남학생 삼성전자, 여학생 CJ

시가총액 기준 100대 기업 가운데 대학생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은 곳은 카카오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전국 4년제 대학(원) 재학생과 휴학생 1천879명(남성 844명, 여성 1천35명)을 대상으로 '시가총액 100대 기업 고용브랜드'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31.5%가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카카오를 꼽았다.

CJ(29.4%)가 그 뒤를 이었고 ▲ 오뚜기(20.7%) ▲ 아모레퍼시픽(18.7%) ▲ 네이버(17.0%) ▲ 삼성전자(14.3%) ▲ 엔씨소프트(11.1%) ▲ 한국전력(9.6%) ▲ KT(9.4%) ▲ LG(9.1%) 등이 10위 내에 들었다.

성별로는 남학생의 경우 카카오(22.3%)에 이어 삼성전자(21.2%)와 오뚜기(20.7%)가 각각 2, 3위에 올랐고, 여학생은 카카오(39.0%)와 CJ(38.6%)에 대해 거의 비슷한 선호도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7월 잡코리아가 매출액 기준 100대 기업을 기준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삼성전자와 CJ가 각각 7.7%와 13.0%로 1, 2위를 기록했었다.

잡코리아 관계자는 "시가총액 기준으로 대학생 취업 선호 기업을 조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IT 관련 기업들에 대한 대학생들의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서 대학생들은 취업 희망 기업을 고를 때 중요한 요소로 '기업 이미지'(24.8%)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 연봉 수준(19.4%) ▲ 회사 비전·성장 가능성(18.0%) ▲ 복지제도(14.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human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