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비트코인’ 값이 5000달러선을 돌파했습니다. 제이미 다이먼 JP모건체이스 최고경영자(CEO)의 “사기” 발언 등으로 추락했던 비트코인에 다시 광풍이 불면서, 가상화폐가 언제까지 오를 지 시장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12일(현지시간) 미국 가상화폐 정보업체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1 비트코인은 이날 오후 2시35분께 5269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전날 종가보다 459달러(9.55%) 급등했습니다. 올 들어서만 5배가 넘게 오른 겁니다.
비트코인은 지난달 큰 위기를 맞았었습니다. 지난달 초 세계 최대 비트코인 거래국인 중국이 가상화폐 공개(ICO)를 불법으로 규정했고, 중국 내 가상화폐 거래소인 BTCC는 거래 중단을 선언했습니다. 지난 12일엔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의 다이먼 CEO가 “17세기 네덜란드의 튤립 광풍보다도 더 심한 사기"라고 비판했습니다. 4000달러 중반이던 비트코인 값은 지난달 중순 3600달러 선까지 급락했습니다. 하지만 이를 다 극복하고 다시 살아난 겁니다.

이렇게되자 비트코인 진영은 자신만만합니다. 디지털 가상화폐 업체인 이두(eidoo)는 지난 10일 미국 최대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전면광고를 내고 다이먼 CEO를 조롱했습니다. “제이미가 당신을 해고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당신은 가상화폐 세계에서 자유롭게 거래할 수 있다”는 광고 문구를 실은 겁니다. 다이먼 CEO가 “JP모건 직원 중 가상통화를 거래하는 사람이 있다면 해고할 것”이라고 말한 걸 비꼰 것입니다. WSJ 전면광고 비용은 35만4823달러(약 4억원)로 알려져 있습니다.

JP모건은 12일 뉴욕에서 3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을 가졌습니다. 다이먼 CEO는 비트코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비트코인에 대해서는 더 이상 말하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그는 "나는 이것(비트코인)을 중요한 것의 카테고리에 넣어놓지는 않았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대신 JP모건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마리앤 레이크가 마이크를 받았습니다. 레이크 CFO는 “우리는 적절히 통제되고 규제되는 디지털 통화에 열려있다"며 “비트코인의 원천기술인 블록체인(blockchain)의 잠재적 이점에 관심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다이먼 CEO는 컨퍼런스콜 막바지 한 마디를 더 했습니다. “나는 JP모건이 하루에 수조 달러를 움직이고 있다는 걸 상기하게 됐습니다. 현금이 아니라 디지털 방식으로 말입니다.“
다이먼 CEO가 두 손을 든 것 같은 느낌은 저만 받은 건 지 모르겠습니다.

뉴욕=김현석 특파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