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재부 첫 여성 국장 탄생

기획재정부에 첫 여성 국장이 나왔다.

지난 12일 기재부는 복권위원회 사무처장에 김경희 국장(48)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경남 통영 출신인 김 국장은 행정고시 37회로 공직에 입문해 탁월한 업무 추진력과 경제 분야를 바라보는 깊이 있는 안목을 갖췄다고 평가받고 있다.

기재부의 전신인 재무부와 경제기획원이 설립된 뒤 본부 국장 자리를 여성에 내준 것은 처음이다. 3급 이상 간부 112명 중 여성은 김 국장이 유일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