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비서실장 "北위협, 관리가능…외교 통하기를 기대"

입력 2017-10-13 07:10 수정 2017-10-13 09:36

"北위협, 관리가능" 백악관 비서실장 밝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이 12일(현지시간) 북핵 위협이 당장은 관리 가능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북핵 해법에서 외교해결을 강조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이날 백악관 브리핑룸에 깜짝 등장해 자신을 둘러싼 '퇴진설'에 선을 그은으면서 이같이 말했다.

켈리 비서실장은 또 북한에 대해 "매우 좋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을 개발해왔고, 매우 좋은 핵 재진입 수단을 개발하고 있는 나라인 만큼 미국인들은 우려해야 한다"면서도 "그 나라가 (미국) 본토에 도달할 (핵미사일) 능력을 갖출 수 없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북한과 협상하려는 외교 수장의 노력을 '시간 낭비'라고 선언했는데도 켈리 실장은 북한이 무기 능력을 더욱 개발하기 전에 외교가 작동하기를 희망했다"고 그의 발언을 평가했다.

백악관 비서실을 이끄는 켈리 비서실장이 북핵 위협을 통제 가능한 수준으로 판단하고 외교해결에 방점을 찍은 것은 처음으로, 미·북 정상 간 '말의 전쟁'이 낳은 긴장 상황을 진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언급으로 풀이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