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與 지도부·시도당위원장과 만찬…당청 소통 강화

입력 2017-10-13 04:41 수정 2017-10-13 09:54
정부-의회, 여야 간 협치 주요 의제로 대화할 듯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청와대에서 만찬 회동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를 비롯해 이춘석 사무총장, 김태년 정책위의장, 김정우 당 대표 비서실장, 박완주 수석대변인 등을 초청해 만찬을 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는 민주당 소속 시도당위원장과 여성·청년 최고위원 등도 함께한다.

이날 만찬에서는 문 대통령과 추 대표, 우 원내대표의 인사말이 각각 있은 후 이춘석 사무총장이 당무 현안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한반도 상황을 브리핑하고 토론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회동은 개혁입법 과제 등 현안이 산적한 상황에서 당·청 간의 소통을 강화하고 국정운영의 협력을 도모하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상견례를 겸하긴 하지만 주요 의제는 정부-의회 간, 여야 간 협치 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추석 연휴 기간에 지역 여론을 청취한 시도당위원장들로부터 최근의 민심을 전해 듣고 이를 국정에 반영할 방안 등도 당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kj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