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오일 메이저인 로열 더치 셸(Royal Dutch Shell)이 유럽 최대 전기차 충전소 업체인 뉴모션(NewMotion)을 100% 인수하기로 합의했다고 AP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뉴모션은 네덜란드, 독일, 프랑스, 영국 등 유럽 25개국에서 총 5만 곳을 넘는 전기차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셸은 이날 인수 합의 사실을 공개하면서 궁극적으로 전 세계에 있는 4만5천 곳의 셸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셸은 구체적인 인수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인수는 지금까지 이뤄진 글로벌 오일 메이저들의 전기차 충전 시장 진출에서 최대 규모다.

셸 신연료부문 부사장 매튜 티퍼는 성명에서 "오늘 발표는 앞으로 수십년 동안 고객들에게 다양한 연료에의 접근을 가능토록 하려는 진로에서 초기 조치"라고 말했다.

셸은 2030년대에 오일 수요가 정점을 찍으면서 1859년 미국 펜실베이니아에서 첫 상업용 유전이 가동된 이래 줄곧 거의 멈춤없이 성장세를 구가해온 오일 메이저들에 중대한 도전을 안길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