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임금 10% 반납 '내년으로'

입력 2017-10-13 19:26 수정 2017-10-14 00:14

지면 지면정보

2017-10-14A13면

노사 협상 지지부 …업무 복귀
2018년, 3개 연도 임금협상 재개
'구조조정 노력 퇴색된다' 지적도
삼성중공업 노사가 자구노력 차원에서 추진해온 생산직 및 사원, 대리급에 대한 임금 10% 반납 협상을 중단했다.

13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노조 격인 노동자협의회(노협)와 임금 반납을 비롯한 올해 임금 협상을 중단하기로 지난달 26일 합의했다. 대신 내년에 지난해와 올해분까지 묶어 3개 연도 임금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 회사 관계자는 “장기간 협상에도 노사 합의에 실패하면서 당면한 경영 과제에 집중하기로 했다”며 “임금 협상에 매달려온 임원 10여 명과 담당 직원들도 원래 업무로 복귀시켰다”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7월 노협 측에 임금 반납을 생산직까지 확대하는 내용의 임금단체협상안을 제시했다. 지난해 수주금액이 5억달러로 전성기였던 2007년 212억달러의 2% 수준으로 추락하면서 일감절벽 위기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은 지난해 7월부터 임금을 한 푼도 받지 않고 있다. 임원들도 급여의 30%를, 부장도 20%를 반납해오고 있다. 6월과 7월엔 총 8개 도크 가운데 2개의 가동을 중단했다. 하지만 아직도 채권단에 제출한 자구안 가운데 50% 수준만 이행해 추가 구조조정이 필요하다.

삼성중공업은 생산직을 중심으로 한 ‘임금 10% 반납’ 안이 무산되자 노협과 순환휴직 협상을 통해 추가 비용절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역시 ‘기본급 20% 반납’을 추진하다 노조의 반발이 거세지자 지난달 이를 철회하고 순환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업계에선 문재인 정부 들어 조선업계의 구조조정 노력이 퇴색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처럼 대규모 인력 감축을 통해 경영 정상화를 추진하려던 채권단 계획도 현 정부의 일자리 확대 기조에 맞춰 퇴색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채권단 관계자는 “구조조정을 통한 비용절감 노력을 게을리하면 원가경쟁력이 떨어져 기업 정상화가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안대규 기자 powerzani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