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누구냐, 비밀 누설자"

입력 2017-10-13 19:24 수정 2017-10-14 00:12

지면 지면정보

2017-10-14A13면

뉴스카페

LCC 신규면허 관련 간담회
비밀유지 각서 받았지만 언론 보도되자 '범인' 색출 나서
국토교통부가 비밀유지 서약을 어긴 저비용항공사(LCC)를 찾아나서면서 항공업계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발단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지난달 열린 비공개 간담회였다. 국토부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해 LCC 6곳과 신규 항공운송사업자 면허를 신청한 플라이양양, 에어로K 관계자를 서울 반포동에 있는 한강홍수통제소로 소집했다. 면허 발급 여부와 관련한 업계 의견을 듣기 위한 비공개 만남이었다.

에어로K에서는 강병호, 플라이양양에서는 주원석 대표가 참석했고 제주항공을 비롯한 기존 LCC는 실무 임원들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 관계자를 포함해 50여 명이 3시간반가량 난상토론을 벌였다.
대화 내용이 밖으로 나갈 경우 불필요한 논란이 발생할지 모른다고 판단한 국토부는 보안 유지를 위해 참석자들에게 비밀 유지 각서를 받았다. 하지만 국토부의 ‘단속’에도 불구하고 며칠 뒤 간담회 내용은 언론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졌다. 국토부가 간담회에서 신규 면허 발급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는 얘기까지 전해지면서 국토부는 ‘범인 색출’ 조사에 나섰다.

업체들은 저마다 상대방을 비밀 누설자로 지목했다. 기존 업체들은 국토부에 사업 타당성 등 비판적인 질문을 받은 에어로K와 플라이양양을 범인으로 몰았다. 신규먼허 발급에 비판적인 정부에 불만을 품고 비밀 유지 약속을 지키지 않았을 것이란 얘기다.

반면 신규 진출을 노리는 업체는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반박했다. 새로운 업체의 시장 진입을 막으려는 기존 항공사들이 당시 분위기를 나쁘게 포장해 알렸다는 주장이다. 업계 관계자는 “국토부의 ‘범인 잡기’로 업체 간 불신 풍토만 커졌다”고 지적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1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