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초읽기' 들어간 바른정당

입력 2017-10-13 18:39 수정 2017-10-14 00:45

지면 지면정보

2017-10-14A6면

통합파 10명 안팎 이르면 다음주 탈당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의 탈당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통합파 의원들은 13일 비공개 회동을 하고 한국당과 통합 조건, 방식, 시기 등을 논의했다. 만남에는 통합파 수장 격인 김무성 의원을 포함해 9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통합추진위원회 구성을 당 지도부에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또 유승민 의원을 비롯한 자강파를 보수 통합에 참여토록 설득하기로 했다.
그러나 당 지도부에선 통합에 부정적인 자강파가 우세해 통추위가 구성될지는 미지수다. 자강파로 분류되는 남경필 경기지사는 이날 김무성 의원을 만나 “지금 당장의 보수 통합은 보수 분열 고착화로 갈 수 있다”는 뜻을 전했다.

정치권에선 통합파가 자신들의 요구를 지도부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오는 16일 이후 탈당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탈당 인원은 10명 안팎으로 예상된다. 김무성 주호영 김영우 김용태 이종구 황영철 정양석 의원 등 7명은 확실한 탈당파로 분류된다.

이 밖에 강길부 이학재 홍철호 오신환 의원이 탈당파에 합류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다. 한국당은 바른정당과 통합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국당은 이날 보수대통합추진위원회에 참여할 위원으로 이철우 최고위원과 홍문표 사무총장, 김성태 의원 등 3명을 선정했다. 보수대통합추진위는 한국당과 바른정당 3선 의원들이 보수 진영 통합을 추진하기 위해 한국당 3명, 바른정당 3명, 외부 인사 3명으로 구성키로 한 실무 기구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35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11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