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경제보좌관·홍장표 수석

수출 등 경제지표 제시하며 "외환위기 때와는 다르다"

13일 청와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는 홍장표 경제수석(왼쪽)과 김현철 경제보좌관. 연합뉴스

“최근 북핵 리스크 등에도 우리 경제 기초는 튼튼하고 굳건하다.”(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균형 잡힌 전략을 일관성 있게 추진한다면 문재인 정부가 추구하는 질적 성장을 이룰 수 있다.”(김현철 경제보좌관)

청와대 핵심 경제참모로 꼽히는 홍장표 수석과 김현철 보좌관이 13일 청와대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일각에서 제기되는 한국 경제 위기론에 대해 적극 반박하고 나섰다. 두 경제 참모가 이례적으로 동시에 브리핑에 나선 것은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경제성장률 3%를 공언한 배경을 설명하고 한국 경제에 대한 비관론을 불식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홍 수석은 “최근 외환위기 20주년과 관련해 제2 외환위기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당시와 경제 펀더멘털이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수치를 조목조목 언급했다. 홍 수석은 “9월 수출은 61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11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반도체를 제외한 수출 증가율은 29%로 디스플레이·석유화학·철강 등 증가세도 양호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설비투자는 10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를 하며 가장 최근에 발표한 국제통화기금(IMF)도 올해와 내년 성장률을 3%로 상향 조정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주식시장과 환율 등도 앞으로 더 호전될 것이라는 게 홍 수석의 전망이다. 그는 “가계부채도 올 들어 질적 측면이 대단히 양호해졌고 최근 양적 증가율도 둔화 추세이며, 경제 전체의 시스템 리스크 가능성은 대단히 작다”고 했다.

김 보좌관은 혁신성장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창조경제 간 차이점과 관련, “개인의 창의성을 바탕으로 경제를 발전시킨다는 창조경제의 방향이 틀린 것은 아니었다”면서도 “대기업 중심으로 이뤄졌고 국정농단으로 강력한 리더십이 발휘되지 못한 점(이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창조경제의) 일부를 혁신성장이 이어받아 좀 더 강력하게 실행하는 체계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김 보좌관은 “기업과 시장에 예측 가능성을 키워줘 질적 성장을 이루자는 게 현 정부의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