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대우건설 매각공고를 내고 다음달 13일까지 예비입찰제안서를 받는다고 13일 밝혔다.

매각 대상은 사모펀드 KDB밸류 제6호가 보유 중인 대우건설 지분 50.75%(2억1093만 주)다. 대우건설 주가가 7000원대인 것을 감안하면 1조5000억원에 해당하는 규모다. 여기에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으면 2조원대에서 매각대금이 결정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매각은 공개경쟁입찰 방식으로 이뤄지며 BoA메릴린치와 미래에셋대우가 공동 매각주관사로 참여한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