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규모 주거지 10필지 묶어 저층주택 40가구로 재개발
"아파트 수준 생활시설 조성"

단독·다세대주택을 허물고 아파트 단지 수준의 생활편의시설을 갖춘 저층마을을 조성하는 도시재생사업이 서울 동작구 상도동에서 처음 시도된다.

서울시는 13일 동작구 상도동 244 일대 10필지 1351㎡에 5층 이하 저층주택 40가구와 공동 편의시설을 짓는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 서울형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대규모 아파트 단지가 들어설 수 없는 소규모 주거지 10필지를 하나로 묶어 재개발하고 작은도서관, 어린이집, 주차장 등의 편의시설을 도보 10분 거리에 마련하는 도시재생 모델이다. 사업 기간은 12개월 이내로, 재개발·재건축사업(평균 8년6개월), 가로주택정비사업(2~3년)보다 짧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프로젝트매니저(PM)를 맡아 설계·시공·분양 등 사업 전 과정을 관리한다. SH공사는 정비사업 이후 원주민이 재정착할 수 있도록 설계 단계부터 주민 의견을 반영하기로 했다.

현재 살고 있는 11가구가 정비사업 완료 후 재입주하기로 했다. 나머지 29가구는 SH공사가 선매입해 청년 및 신혼부부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예정이다. 편의시설은 지역 주민이 공유하는 ‘개방형 마을’로 조성한다. 주민합의체가 꾸려져 마을 설계를 진행 중이다. 서울시는 내년 2월 첫 삽을 뜬 뒤 11월 완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변창흠 SH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으로 도시재생의 모범사례를 제시하겠다”며 “기존 대규모 재개발사업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