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코 비차리 구찌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내년부터 동물 모피(fur)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

비차리 CEO는 11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칼리지 오브 패션'에서 2018년 봄/여름 아이템부터 이런 방침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고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비차리는 "사회적으로 책임을 지는 것은 구찌의 핵심 가치다.

환경과 동물을 위해 더 나은 일을 하고자 계속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 동물 모피를 사용하는 게 여전히 현대적이라고 생각하는가?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게 우리가 이런 결정을 내린 이유"라고 덧붙였다.

남아있는 동물 모피 아이템들은 자선 경매를 통해 처분하고 수익금은 '휴먼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과 'LAV' 등 동물보호 단체에 전달될 것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휴먼 소사이어티 인터내셔널의 키티 블록 대표는 "구찌의 동물 모피 사용 중단은 업계 판도를 바꾸는 '게임 체인저'"라며 "전 세계 패션업계에 거대한 파급 효과가 있을 것"이라며 환영했다.

앞서 아르마니도 지난 2016년 동물 모피 사용 중단 방침을 밝힌 바 있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ju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