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허문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아이들의 대통령으로 불리는 '뽀통령' 뽀로로와 정상회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에 앞서 행사장에 놓인 뽀로로 인공지능 로봇 ‘뽀로롯’에게 말을 건넸다.

문재인 대통령_사진 허문찬 기자

사진 허문찬 기자

뽀로롯은 “문재인 대통령 실제로 보니 훨씬 더 잘 생기셨다”고 했다. 사전 입력 어휘 없이 ‘프리 모드’로 대화가 진행된 것.

뽀로롯은 “문 대통령이 어떤 분이셔?”라는 물음에 “우리 아이들의 말에도 귀를 기울여주시는 인자한 대통령이셔”라고 답했다.

그런데 문 대통령이 “너 밥은 먹었지”라고 묻자 “코끼리 코딱지”라며 엉뚱한 답을 해서 웃음을 자아냈다.

개발업체 대표는 “(뽀로롯이) 계속 학습하는 중”이라며 “기본적으로 어린이용이기 때문에 제한적인 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사진 허문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