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12일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가 세월호 사고 당일 최초 보고 시점을 사후 조작했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 전면 재조사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세월호 7시간의 흔적을 조작하고 책임을 모면하기 위해, 또 국가위기관리 지침을 변경하기 위해 술수나 부리는 박근혜 정부의 도덕성에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보고 시점을 30분이나 늦춰 조작한 사실은 300여 명의 생명을 살릴 당시 1분 1초의 골든타임을 생각할 때 분노가 치민다"며 "청와대의 책임을 피하기 위해 국가위기관리 기본지침을 변경해 (재난콘트롤 타워를) 청와대 안보실장에서 행정안전부로 다급하게 옮긴 사실은 박근혜 정권의 책임 회피와 무능을 만천하에 드러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의 세월호와 관련한 해명이 모두 거짓임이 드러났다"며 "세월호 특조위, 헌법재판소 판결과 최순실 국정농단 국정조사에 이르기까지 박근혜 정부는 국민과 세월호 유가족을 기망해 온 것"이라며 전면 재조사와 국회 위증 혐의에 대한 처벌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또 "김기춘 전 비서실장, 김관진 전 안보실장 등 청와대 관계자와 당시 법무장관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이주영 전 해수부장관의 책임 또한 무겁다"며 "억울하게 숨진 수백 명의 원혼의 넋을 달래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kyungh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