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서관 '몰래 임명'도 지적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자유한국당 의원(사진)은 12일 국무총리비서실 국정감사장을 얼어붙게 했다. 지난 7월 임명된 정현곤 시민사회비서관의 과거 전력을 문제 삼으며 ‘사상 검증’ 논란을 일으켰다.

김 의원은 정 비서관이 1987년과 1997년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각각 두 차례 복역하고, 2001년과 2003년 두 차례에 걸쳐 북한을 방문한 사실을 지적했다. 정 비서관은 이적단체로 분류된 ‘참세상을 여는 노동자연대’에서 대중사업국장을 지냈고, 제주해군기지와 밀양송전탑 건설을 반대하는 활동을 한 인물이다.
김 의원은 “그 당시에 활동한 단체·이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인정하느냐”고 질의하자 정 비서관은 곧바로 “네. 당연하다”고 답했다. 김 의원이 다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헌법 가치를 인정하느냐”고 하자 정 비서관은 “그렇다”고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천안함은 폭침된 게 아니라고 주장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재차 묻자 정 비서관은 “답변을 꼭 해야 하는가. 제가 학술적으로 쓴 논문《천안함을 묻는다. 2010년》에 대한 부분이다. 제 생각을 알고 싶다면 따로 보고드리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의원은 “총리실 시민사회비서관의 업무가 시민사회단체와의 협조·지원에 관한 사항”이라며 시민단체 성향에 따른 편향적 지원이 우려된다며 정 비서관을 압박했다.

김 의원은 이날 별도의 보도자료를 내고 총리실이 정 비서관 임명 사실을 석 달 가까이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홍익대 경영대학 교수를 지낸 경제학자 출신으로 당내 대표적인 경제통으로 활약하고 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