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당국, 텐센트 등 IT대기업 통제 강화… 특수지분 확보 추진

입력 2017-10-12 17:37 수정 2017-10-12 17:37
당대회 앞두고 바이두, 가짜뉴스 검열…에어비앤비, 베이징 예약 중단

중국 당국이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와 텐센트(騰迅) 등 정보기술(IT) 대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기 위해 특수 지분 확보를 통해 기업 의사 결정에 영향을 미치려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중국 인터넷 당국인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최근 웨이보와 텐센트, 알리바바 자회사인 여우쿠 투더우(優酷 土豆·중국판 유튜브) 등의 지분 1%를 확보하는 것을 논의했다.

중국 당국은 이 같은 '특별관리주' 확보를 통해 기업 이사회에 관리를 선임할 권리와 기업 운영에 대한 발언권을 확보할 방침이다.

중국 당국과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이미 모바일 뉴스 플랫폼 이뎬쯔쉰(一点資訊)과 애국적 뉴스 사이트 운영업체 베이징톄쉐테크(北京鐵血科技)의 지분 2% 미만을 확보했다.

중국 기업들은 당국 관리가 이사회에 참가하면 독립성이 위협받고 혁신이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했다.

텐센트 임원은 "이것이 마화텅(馬化騰·포니 마) 회장이 밤에 잠 못 이루는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기업은 중국 당국이 작년 봄부터 특별관리주 확보를 검토했지만, 비용 문제와 주주들의 소송 가능성 때문에 흐지부지될 것으로 관측했다.

텐센트의 지분 1%는 40억 달러(약 4조5천328억 원)에 달한다.

중국 당국이 IT 기업에 대한 통제를 강화하는 것은 이들 기업이 사업을 금융과 건강관리, 운송 등으로 확장하면서 주민 생활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통제는 더 어려워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최고지도부 개편이 이뤄질 다음 주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가 임박한 점도 통제 강화 이유로 꼽힌다.

당국은 지난달 웨이보와 텐센트, 바이두(百度)에 포르노와 가짜 뉴스, 금지 콘텐츠 게시를 이유로 법정 최고액의 벌금을 부과했다.

바이두가 가짜 뉴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 당국과 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히는 등 IT 기업들은 당국 조치에 순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장야친(張亞勤) 바이두 사장은 지난 10일 블룸버그 TV에 출연해 가짜 뉴스 여부를 확인해달라는 문의가 매년 약 30억 건에 달한다며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등 현지 당국에 거짓으로 의심되는 정보를 확인해달라고 문의하기 전에 이를 구분하기 위한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 숙박공유업체 에어비앤비는 당국이 당 대회를 앞두고 통제를 강화하자 이달 남은 기간 베이징(北京)시 도심 내 예약 접수를 취소키로 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전했다.

이에 따라 당대회가 열릴 톈안먼(天安門) 광장 20㎞ 반경 내 숙소의 숙박 예약이 모두 취소되며 베이징 내 에어비앤비 숙박 업체 중 1%만 예약을 받는다.

중국 숙박공유업체인 투자(途家)와 샤오주(小猪)도 이달 내 베이징에서 숙박 예약을 받지 않는다.

영국 컨설팅 업체 콘트롤 리스크스의 칼리 램지 부이사는 "베이징이 정치적으로 민감한 이 시기에 봉쇄될 것"이라며 "당국이 기업에 운영을 중단하라고 지시할 수 있으며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harris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12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7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