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배 증강 발언' 구설에 오르자
"NBC 보도는 가짜뉴스" 발끈
매티스도 "잘못된 보도" 부인
북한 핵 대응책을 놓고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갈등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엔 미국 핵 전력을 10배 증강하길 희망한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과의 대화에,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 옵션을 포함한 강력한 압박 전략에 무게를 두고 있다.

미국 NBC방송은 11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7월20일 국방부에서 열린 안보 관련 회의에서 미국의 핵무기 보유량을 현재보다 10배가량 확대한 3만2000기로 늘리기를 원한다고 말해 틸러슨 장관을 포함한 참석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현재 4000기의 핵 탄두를 보유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1960년대 후반부터 미국 핵무기 보유량이 지속적으로 줄어든 상황을 보고받은 뒤 “더 많은 양을 보유하기를 희망한다”며 과거 1960년대 최고치를 기대 수준으로 제시했다.
참석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국제조약 준수와 예산 제약 등으로 볼 때 가능하지 않은 이야기”라며 만류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날 회의에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 틸러슨 장관,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 스티브 배넌 당시 백악관 수석전략가, 숀 스파이서 당시 백악관 대변인,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 등이 참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트위터에 “가짜 NBC 뉴스가 내가 미국의 핵무기 10배 증강을 원했다는 이야기를 만들어냈다”며 “완전한 소설”이라고 부인했다. 또 기자들을 만나 “우리는 핵무기를 증강할 필요가 없다”며 “나는 핵무기 현대화를 원하며, 완전한 재건을 원한다. 그것은 최고의 상태로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도 성명을 내고 “대통령이 미국 핵무기의 증강을 요구했다는 최근 보도들은 완전히 틀렸다”며 “이런 종류의 잘못된 보도는 무책임하다”고 말했다.

워싱턴=박수진 특파원 ps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