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리테일은 신발 제조·직매형(SPA) 브랜드 ‘슈펜’의 룸슈즈(사진)가 4년 동안 100만 켤레 이상 팔렸다고 발표했다. 룸슈즈는 슬리퍼 형태의 집안에서 신는 신발이다. 슈펜의 룸슈즈는 2013년 출시 이후 매년 평균 80%씩 매출이 증가했다.

출시 초기에는 켤레당 1만5900원에 판매했지만 판매량이 늘어나면서 지난해엔 1만2900원, 올해는 9900원으로 계속 가격을 낮췄다. 소재는 패딩으로 시작해 니트, 면 등 다양한 소재로 늘렸다. 디자인도 폴라베어, 마카롱, 병정 등으로 다양화했다. 계절에 따라 모두 30여 개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슈펜 관계자는 “2015년 층간 소음이 사회문제가 되면서부터 룸슈즈 판매가 급증하기 시작했다”며 “층간 소음을 줄여주는 데다 보온성이 좋아 난방비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는 입소문이 난 것”이라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