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톡으로 삼성 냉장고·세탁기·에어컨 제어한다

입력 2017-10-12 19:44 수정 2017-10-13 06:41

지면 지면정보

2017-10-13A16면

"집에 곧 도착하니 세탁기 돌리고 에어컨 켜놔"

삼성 제품 카카오AI 탑재
스마트 생활 가전 서비스
카카오의 인공지능(AI) 기술이 삼성전자의 생활가전 제품에 탑재돼 카카오톡이나 음성으로 삼성 세탁기, 에어컨 등을 제어할 수 있게 된다. 카카오와 삼성전자는 카카오의 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토대로 스마트 생활 가전 서비스를 구현하는 내용의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양사는 지난달 삼성의 AI 음성 비서 ‘빅스비’에 카카오 아이를 연동하는 데도 손을 잡았다.
스마트 생활 가전 서비스가 도입되면 카카오톡이나 카카오의 AI 스피커 ‘카카오 미니’로 삼성전자의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을 구동할 수 있다. 가령 여름철 차 안에서 ‘30분 뒤 도착하니 집 시원하게 해줘’라고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명령하면 에어컨이 가동돼 원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춰주는 식이다. 냉장고 안의 식품 목록을 파악해 AI가 레시피를 추천하고 부족한 식재료는 카카오톡 장보기로 자동 주문하는 등의 기능도 가능해진다.

양사는 에어컨 켜고 끄기 등 기본 조작을 카카오톡 메시지 등으로 하는 기능을 먼저 선보이기로 했다. 이어 ‘출근준비’ ‘취침준비’ 등 특정 상황에 맞는 명령만 내려도 AI가 여러 가전을 맥락에 맞게 구동하는 기술을 구현할 예정이다. 가전제품의 소모품 상태와 교체 주기를 이용자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주고, 기기가 고장나면 AI가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문제 해결 방안을 제시하는 ‘스마트 사후 관리’ 기능 개발도 추진한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삼성전자와의 추가 제휴로 모바일과 가전 영역에서 많은 이용자가 카카오 아이를 경험할 수 있는 접점이 생겼다”고 말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