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식 쇼핑몰·식자재유통사…
잇따라 인수…본업 부진 만회
"원가부담 줄여야 주가 반등"

동원F&B가 인수합병(M&A)을 통해 지속적으로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실적 변동성이 큰 참치통조림 사업 의존도를 줄이기 위한 목적이다. 덕분에 최근 참치값이 치솟는 가운데서도 과거 수준의 수익성을 유지하고 있다. 다만 본업의 사업환경 악화로 가라앉은 투자심리는 좀처럼 살아나지 않고 있다.

동원F&B가 본격적으로 사업재편에 나선 건 2014년이다. 그해 유제품 가공 계열사 동원데어리푸드를 흡수합병했고, 자회사인 동원홈푸드(단체급식·식자재유통)와 삼조쎌텍(조미식품)을 합쳤다. 과거 인수했던 자회사들을 ‘교통정리’해 중복영역을 없애고 각 사업을 효율적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조치였다.

이 회사는 이후 동원홈푸드를 통해 식자재 유통업체 금천(2015년)과 간편식 전문 온라인쇼핑몰 ‘더반찬’ 운영업체 더블유푸드마켓(2016년)을 잇달아 인수해 합병했다. 지난 4월엔 사료업체 두산생물자원을 사들였다. 동원F&B는 석 달 후인 7월 이 회사를 동원팜스와 합병해 사료사업을 일원화했다.

동원F&B는 잇따른 사업재편을 통해 주력인 참치통조림 사업 비중을 낮추고 있다. 이 사업 의존도가 클수록 참치 가격에 따라 실적이 요동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참치 가공사업은 원재료인 참치값이 떨어지면 비용절감 효과로 이익이 늘지만, 반대 상황이 펼쳐지면 수익성이 크게 악화된다. 하나금융투자는 2014년 25%였던 동원F&B의 참치통조림 사업 매출 비중이 올해 20%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했다.
최근 참치값이 치솟는 가운데 동원F&B의 사업다각화 전략은 효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작년 초 t당 900달러였던 참치 가격은 이달 2100달러 수준까지 올랐다.

동원F&B는 이런 악재 속에서도 햄 어묵 김 치즈 등 가공식품 및 소스 식자재유통 급식 등 나머지 사업에서 선전한 덕분에 예년 수준의 이익을 내고 있다. 이 회사의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38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하는 데 그쳤다.

동원F&B는 실적을 좌우하는 핵심요인인 참치 가격 상승세가 지속되면서 증시에서 약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유가증권시장에서 동원F&B는 19만2000원으로 장을 마쳐 참치값이 오르기 시작한 작년 초(1월4일 종가 기준 39만3000원)보다 51.1% 떨어졌다.

김진성 기자 jskim1028@hankyung.com
기업들의 재무전략, 자금조달, 사업 재편, 신용도 변화 등을 전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