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안철수 대표·중진 만찬 회동시 논의됐으나 반대의견 분출
참석자들 "'與가 연정제의' 김동철 언급"…金 "연정 표현 쓴 적 없다"
與 원내 핵심관계자 "협치 방안 얘기했으나 연정 거론 안 해"


더불어민주당이 여소야대(與小野大)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국민의당과의 협치 방안을 모색하는 가운데 지난 10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 당 중진간 만찬 회동 때 민주당과의 연정 문제가 거론됐다고 복수의 국민의당 의원들이 12일 전했다.

참석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당시 민주당 원내 핵심관계자로부터 '두 당이 협력을 잘하면 2기 내각 때부터는 연정도 생각해볼 수 있다', '민주당이 연정 제의를 하고 정책연합을 하자고 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밝히면서 만찬 자리에서 의견 교환이 있었다.

당시 일부 의원은 연정 제의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나 박주선 박지원 의원 등은 반대 의사를 강하게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과정에서 연정 제안을 대통령이나 청와대가 아닌 원내 핵심관계자가 할 수 있느냐는 문제 제기가 있었으며 "잘못하면 민주당에 흡수통합을 당한다"는 말도 나왔다고 한다.

또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구성도 안 된 상태에서 2기 내각을 언급하는 것은 정기국회에서 국민의당을 도움을 받으려는 꼼수다", "연정은 하루아침에 되는 것이 아니므로 경솔하게 거론할 것이 아니다.

큰일 날 소리"라는 반응도 있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당시 안철수 대표는 별다른 언급 없이 중진 의원들의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찬 자리에서 연정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많이 제기되자 참석자들은 연정 문제가 식사자리에서 거론됐다는 것 자체도 보안으로 하기로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이와 관련, 김동철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시 연정이란 표현을 쓴 적은 없으며 민주당이 협치를 하자고 제안을 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그걸 뭉뚱그려서 연정으로 받아들인 것 같다"면서 "정책연대든 협의체든 민주당에서 공식적인 제안이 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에 연정 제안 언급을 한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핵심관계자도 "국민의당과 협치의 폭을 넓히기 위해 어떤 방안이 있는지 얘기한 적은 있지만, 연정 얘기를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와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추석 연휴 전에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강병철 임형섭 기자 solec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