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시건축위 결과

시흥1, 용적률 360%로 공동개발
박미사랑마을, 도시재생 추진

등촌역 인근에 청년주택 조성

서울 지하철 1호선 석수역 일대 시흥지구가 본격적인 개발을 위한 밑그림을 마련했다.

12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열린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시흥생활권 지구단위계획 결정 변경안’과 ‘박미사랑마을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지구단위계획 결정안’이 각각 가결됐다.

시흥재정비촉진지구는 지난해 촉진구역 두 곳이 해제된 뒤 나머지 존치관리구역을 중심으로 재정비가 논의돼왔다. 서울시는 해제된 촉진구역 사이에 있는 시흥동 828 일대 2만7000㎡ 규모 부지를 시흥1존치관리구역으로 지정하고 용적률을 360%까지 풀어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
시흥동 938과 957 일대 박미사랑마을에서는 주거환경관리사업을 한다. 총 15만㎡ 규모로 최고 높이 20m의 소규모 정비사업을 추진한다. 또 시장으로 개발하라고 지정돼 있던 938 일대 일부 부지도 도시계획시설에서 폐지해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도록 했다.

석수역과 접한 970 일대 12만1812㎡는 석수역세권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지정했다. 총 5개의 특별계획기능구역으로 세부개발계획 결정 시 용도지역을 상향하고 기반시설을 추가 확보하기로 했다.

위원회는 이날 서울 강서구 염창동 지하철 9호선 등촌역 인근에 564가구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을 짓는 안도 가결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