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고·영재학교 희망 중3 54%, 고2∼3 수학 선행 사교육"

입력 2017-10-12 17:18 수정 2017-10-12 17:18
일반고 지망자의 9.2배

과학고나 영재학교 진학을 원하는 중학교 3학년 중 고2 수준 이상의 수학 선행 사교육을 받는 비율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일반고 지망학생에 비하면 9배가 넘는 수치다.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오영훈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지난 9월 전국 중3(7천382명)과 고1(1만881명) 등 1만8천263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일반고 진학을 희망하는 중3의 수학 사교육 내용을 보면, 고2 수준 이상 선행 비율이 5.9%에 그쳤지만, 과학고·영재학교 희망학생의 경우 그 비율이 일반고 희망자의 9.2배인 54.5%로 나타났다.

전국단위 자사고 희망자도 고2 수준 이상 선행 비율이 51.9%에 달했다.

영어 사교육도 비슷해 일반고 희망자의 고2 수준 이상 선행 비율은 10.8%인데 비해 전국단위 자사고 희망자 49.3%, 광역단위 자사고 41.8%, 외고·국제고 45.8%, 과학고·영재학교 32.9%였다.
고1 학생의 경우도 학교 유형에 따라 선행 사교육 수준 차이가 컸다.

입학 시점을 기준으로 한 선행 수준이 일반고 재학생은 고1 수학(수학Ⅰ·Ⅱ) 선행 비율만 30%를 넘었지만, 과학고·영재학교 재학생은 고교수학 전 영역의 선행 비율이 3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중3 학생들의 31.8%가 희망고교 진학을 위한 사교육을 초등학교나 그 이전부터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사걱세는 "일반고에 비해 전형 특혜를 받는 과학고·영재학교와 특목고, 자사고 등에 들어가기 위한 과잉경쟁으로 초등학생까지 선행 사교육에 내몰린다"며 "고입전형 개선이 시급하며, 과학고와 영재학교도 예외일 수 없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22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83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