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콘이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했다.

니콘은 일본 국제 디자인 공모전 ‘굿 디자인 어워드 2017’에서 총 6개 본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굿 디자인 어워드는 일본 산업디자인진흥회(JIDPO)가 주최하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1957년 시작돼 60여년의 전통과 공신력을 자랑한다. 수상은 제품 디자인, 사용성, 혁신성 등을 기준으로 평가하며 수상작에는 ‘지마크(G-Mark)’가 부여된다.

올해는 세계 각국에서 총 4495점이 출품됐다. 니콘은 하반기 전략 제품 D850과 D7500을 비롯해 액션카메라 키미션 시리즈 등이 본상을 받았다.

D850은 고해상도와 뛰어난 고속 촬영 성능을 갖춘 차세대 고해상도 FX 포맷 DSLR 카메라다. 지난달 출시된 이 제품은 유효화소수 4575만 화소를 자랑한다. 고해상도 화질을 구현하는 동시에 노이즈를 최소화했다. 또 초당 7매, 촬영 조건에 따라 최대 초당 9매까지 찍을 수 있고 4K UHD(3840×2160) 및 8K 타임 랩스 영상을 제작할 수 있는 인터벌 촬영도 가능하다.
D7500은 고화질과 고성능을 실현한 DX 포맷 DSLR 카메라다. 유효 화소수 약 2088만 화소의 제품으로 묘사력이 뛰어나다.

키미션 시리즈는 지난해 니콘이 출시한 첫 액션카메라 제품군이다. 키미션 360, 키미션 170, 키미션 80 총 세 가지로 구성됐다. 키미션 360은 4K UHD 해상도의 고화질로 360도 영상을 실감나게 담아낼 수 있다. 키미션 170은 초광각 170도 화각의 고화질로 짧은 순간을 박진감 있게 기록할 수 있는 제품이다. 웨어러블 액션카메라인 키미션 80은 소형, 경량화를 구현한 것이 특징으로 신체에 자유롭게 착용할 수 있으며 조작이 쉽고 간편하다.

키타바타 히데유키 니콘이미징코리아 대표이사는 "앞으로도 여러 부문에서 니콘의 브랜드 입지를 한층 강화할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전자산업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출입하고 있으며, 주로 스마트폰과 TV, 업계 이슈를 다루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