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정무위원회에서 12일 열린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관련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한 권오갑 현대중공업 부회장은 재가동의 현실적인 어려움을 호소했다. 하지만 호남지역 경제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에 대해 국민의당 의원들은 현대중공업의 소극적인 태도를 비판했다.

채이배 국민의당 의원은 이날 권 부회장에게 “구조조정에서 노동자나 지역경제에 피해를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융계와 경영진, 노조 등이 협조를 부탁했지만 현대중공업이 소극적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 부회장은 “애정을 가지고 끊임없이 노력했다. 2년 전부터 250억을 투자하는 등 노력했는데 여기까지 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역경제에 큰 고통을 드려 참담한 심정”이라며 “(본인도)고통 분담에 동참하기 위해 4년째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 하지만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은 현대중공업 생존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전북 군산이 지역구인 국민의당 김관영 의원은 “최길선 현대중공업 회장이 지난 7월 28일 문재인 대통령과 만났을 때 ‘2019년부터 일할 수 있게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는데, 현대중공업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권 부회장은 “어떤 노력인지 구체적으로 밝힐 수는 없다”며 “더 좋아질 수도, 나빠질 수도 있는데 최 회장이 잘될 것이란 희망 사항을 피력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선박건조) 물량이 4분의 1로 줄고, 가격이 반 토막이 났다”며 “현재 현대중공업 수주 잔량이 75척에 8개월치밖에 없어 8개월 후면 올스톱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 재가동에 가능성에 대해 ‘무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이진복 정무위원장이 “(군산조선소가)사실상 가동중단 상태인가”라고 묻자, 권 부회장은 “2년 전부터 물량을 내지 못하고 있다”며 “최소 물량이 3년치는 돼야 협력업체들이 들어와 가동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군산조선소에 대한 정부정책을 호소했다. 그는 “정부에서 자본시장 원리에 의해 정확히 시장에서 정리해달라”며 “국가 운영 회사와 열심히 일하는 회사와 똑같이 취급하면 안된다”고 산업은행 자회사인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구조조정을 요구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