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순 경찰 출석 /사진=연합뉴스TV

故 김광석의 부인 서해순씨가 딸 서연 양 유기 치사 및 소송 사기 혐의 등으로 경찰에 출석한 가운데 돌발 발언을 했다.

12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서씨는 취재진에게 자신의 혐의에 대해 해명하던 중 "의혹이 제기돼 이런 자리에 나오게 됐는데 만일 제가 딸이 있으면 결혼을 안 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잘못되면 여자가 잘못 들어와서라고 한다. 혼자돼도 도와주지 않고 재산을 다 뺏긴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저도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으면 좋겠다"라며 "누구한테 투자받고 나랏돈 받아 회사 키운 적 없다. 오해 안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강조했다.

또 "서연이는 최선을 다해 키웠고 유학 보낸 것, 병원 기록 다 가지고 있다. 철저하게 진실을 밝히겠다"라고 밝혔다.

서씨는 마지막으로 "김광석씨와는 이혼 하겠다. 인연을 끊고 싶다. 이번 일이 정리 되면 제 이름으로 혼자 살고 싶다. 철저히 조사를 받고 나머지 부분을 잘 정리해 개인적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라고 바람을 드러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