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 방문…아담 포센 소장 등 면담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1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은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외교·안보적 차원에서 한·미 동맹 강화에 기여한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국제경제 분야 최고 싱크탱크로 평가받는 미국 워싱턴 DC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에 방문해 이렇게 밝혔다.

김 부총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총재 회의, 2017년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WB) 연차총회 참석을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가운데 이날 피터슨 국제경제연구소를 찾아 간담회를 했다.

간담회에는 피터슨연구소 아담 포센 소장과 프래드 버그스텐 명예소장, 마르쿠스 놀랜드 부소장, 조 개그넌 선임연구원 등이 참석했다.
피터슨연구소 측은 한·미 FTA 재개정 협상과 관련해 "협상 과정에서 어려움이 있을 수 있지만, 무역의 기본원칙인 상호호혜 원칙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협상이 진전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포센 소장은 특히 한국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 전환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한국의 거시적인 펀더멘탈도 튼튼해 대외 리스크에 충분히 대응할 능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김 부총리는 북한 리스크와 관련해 "한국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을 감안할 때 영향이 제한적"이라며 "한·미간 굳건한 동맹 등으로 북한의 태도변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취임 이후 처음으로 국제적으로 저명한 외국의 싱크탱크와 만난 자리"라며 "한국의 대외정책 등에 대한 의견을 설명하며 미국과의 협력 강화를 모색했다"고 말했다.

(워싱턴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2vs2@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