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케아코리아가 오는 19일 국내 2호 매장인 고양점을 오픈한다.

이케아코리아는 오픈을 1주일 앞둔 12일 경기도 고양시 고양점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케아 고양점을 최초로 공개, 고양점의 주요 특징과 매장 내 다양한 홈퍼니싱 솔루션을 소개했다.

이케아는 새로운 매장을 오픈하기 전 해당지역 사람들의 집에서의 생활에 대한 호기심을 바탕으로 이들의 주거환경을 파악하는 조사와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고양점 역시 100여 차례의 가정 방문과 리서치를 통해 고양지역 주민들의 생활형태를 연구했으며 이를 매장 내 42개의 룸셋에 반영해 매장에 방문하는 이들에게 가장 접합한 홈퍼니싱 아이디어를 제공하고자 노력했다는 설명이다.

이케아코리아는 지역 고객들의 자녀 연령층이 매우 다양하다는 점을 고려해 어린이 뿐 아니라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홈퍼니싱 아이디어와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청소년 이케아를 추가했다.
또한 가족단위 고객들이 더욱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고객 레스토랑, 교환·환불 코너 등 매장 곳곳에 놀이공간과 어린이 이케아 장난감 및 책을 배치했다. 다양한 스웨덴식 빵과 디저트, 음료를 즐길 수 있는 이케아 카페도 운영한다.

이케아 고양점은 또한 지역사회에서 지속가능한 이웃이 되기 위해 총 공사금액 3000억원의 5%에 달하는 140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솔루션을 매장에 구축했다. 매장 지붕에 설치된 4446개의 태양광 패널은 1422kw 의 전력을 생산하며 지열 에너지를 활용한 냉난방 시스템도 가동한다.

우수, 중수 활용과 절수형 위생기기, 건물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통해 에너지 절감을 할 수 있으며 전기 자동차 충전시설 등을 갖추고 있다.
고용에서도 지속가능성을 염두에 뒀다. 전체 700명의 직원 중 절반이 고양 시민이며 여성 직원 비중도 60%에 달한다. 또한 계약 형태나 근무 시간과 관계 없이 급여·복지 혜택을 동등하게 제공한다.

이케아 고양점은 19일 정식 오픈을 앞두고 17일과 18일 양일간 이케아 패밀리 멤버를 위한 프리 오픈 행사를 연다. 이어 19일 그랜드 오프닝 당일에 고양점을 방문하는 고객에게는 선착순으로 경품을 지급할 예정이다.

세실리아 요한슨(Cecilia Johansson) 이케아 고양점장은 "고양점 오픈을 통해 서울 및 수도권 북부 소비자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좋은 이웃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