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출처=시원스쿨 제공

우리나라 평균 토익(TOEIC) 점수는 679점으로 세계 19위에 랭크됐다.

외국어 교육기업 시원스쿨은 토익을 주관하는 미국교육평가원(ETS)의 ‘2016년 국가별 토익 점수 리포트’ 분석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ETS 리포트는 지난해 최소 500명 이상이 토익에 응시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것이다.
대륙별 평균 토익 점수는 유럽(708점) 아프리카(660점) 서아메리카(637점) 북아메리카(627점) 아시아(575점) 순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는 캐나다가 833점으로 1위에 오른 가운데 독일(789점) 스위스(783점) 벨기에(782점) 체코(767점) 등 유럽 국가들이 상위권을 형성했다.

아시아에서는 영어를 사용하는 필리핀이 12위(709점)로 가장 높았다. 전체 19위인 한국이 아시아 2위를 기록했다. 중국(586점) 대만(534점) 일본(516점) 등 한국을 제외한 동아시아 국가들은 600점을 넘지 못했다.

여성(602점)이 남성(567점)보다 평균 점수가 높았으며 연령별로는 △26~30세 639점 △21~25세 617점 △31~35세 599점 등 20대와 30대 초반이, 직업별로는 무직이 665점으로 높았다.

시원스쿨은 “한국인의 토익 점수는 2013년 632점(30위), 2014년 646점(23위), 2015년 670점(18위), 2016년 679점(19위)으로 꾸준히 올랐다”고 말했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한경닷컴 교육 담당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