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플랫폼 '카카오 아이', 삼성전자 생활가전에 연동
카카오는 자사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삼성전자 가전제품에 연동하고 스마트가전 서비스를 구축한다고 12일 밝혔다.

카카오삼성전자는 이날 스마트가전 서비스에 대한 협업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 협업으로 향후 삼성전자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을 메신저 '카카오톡'이나 AI 스피커 '카카오미니'로 제어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가전제품 내 소모품의 상태와 교체 주기를 카카오톡으로 알려주고 이용자는 그 자리에서 필요한 제품을 주문할 수도 있다. 또 삼성전자 가전에서 카카오의 생활 서비스와 챗봇 기술 등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카카오는 우선 개별 가전을 음성 명령과 카카오톡으로 제어하는 기능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후 이용자의 생활 습관 등을 학습해 가정 내 종합적인 기기 제어를 구현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스마트가전 서비스는 출근, 취침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가전이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달 카카오삼성전자는 각사의 AI 플랫폼 '카카오 아이'와 '빅스비'를 상호 연동하고 협업에 나선다고 발표했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삼성전자와의 추가 제휴로 모바일, 가전 영역에서 카카오 아이와 이용자 간 접점을 확대하게 됐다"며 "삼성전자와 함께 생활의 혁신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게임·엔터 분야를 취재합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