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밀착형 서비스 선보이는 지자체

대구, IoT 활용 상수도망 원격 점검
인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 구축

세종시 도시방범센터에서 직원들이 방범 관제업무를 보고 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제공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중심으로 스마트시티 개발에 나서고 있다. 교통 방범 등 안전서비스, 사물인터넷(IoT) 기반 생활정보 제공 서비스 등이다.

울산은 지난 4월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에 들어갔다. 안전, 산업, 환경, 교통 등 6개 분야 27개 과제를 발굴해 2021년까지 추진하겠다는 내용이다. 이와 관련한 정보를 한곳에 모으는 스마트시티센터를 지어 내년 4월 문을 열 예정이다. 이에 맞춰 통합정보시스템도 구축하기로 했다.

광주는 국토교통부가 올초 공모한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 기반구축사업자로 선정돼 관련 사업을 진행 중이다. 방범 재난 화재 등 분야별 관제업무를 연계한 복합서비스 플랫폼을 마련하는 게 목표다. 국비와 시비 6억원씩 12억원을 들여 112·119 상황실과 시내 4000여 대 CCTV(폐쇄회로TV)를 관리하는 CCTV통합관제센터를 연계하는 작업에 착수한다. 이달 사업자를 선정하고 시스템 구축에 들어가 내년 5월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사건사고 발생 때 신속한 대처 체계가 확립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은 내년까지 전역 지하공간(지하시설물, 지하구조물, 지반정보 등)에 대한 통합지도 구축작업에 나섰다. 2015년 해운대구에서 벌였던 시범사업을 전 자치구로 확대한다. 드론 활용 재난감시체계 구축에도 돌입했다. 사물인터넷(IoT) 기반 스마트파킹 시스템도 확산해 구축하기로 했다.
대구는 달성군 가창면 일대에서 IoT 기반 상수도망을 활용한 무인 원격검침 서비스를 올 들어 처음 시행했다. 만성질환자, 노인 등에 대한 실시간 케어서비스를 제공하는 IoT 헬스케어 실증단지 구축에도 나섰다.

인천은 송도 등 경제자유구역을 중심으로 교통, 방범·방재, 시설물 관리 등을 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반 스마트시티 데이터 통합운영센터를 구축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컨설팅 기관인 IDC로부터 우수 사례로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서울은 북촌에서 선보였던 다양한 IoT 시범서비스를 주거 상업지역 등 7곳으로 확산하기로 했다. 스마트 파킹, 스마트 폐기물처리, 스마트 긴급구조 서비스 등이다.

행정안전부는 일상생활 속 편의와 치안서비스 질을 높이고 사회적 약자를 보호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제공하도록 지자체에 독려하고 있다. 오는 11월 예산 확보 및 세부과제 이행을 위한 전략을 수립한다는 계획이다. 또 지자체별 지역정보화 수준 진단모델을 마련해 기술 및 사업 효과가 검증된 서비스를 발굴하고, 이를 다른 지자체에 확산시킨다는 방침이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