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간판 기업들이 ‘내우외환(內憂外患)’에 시달리고 있다. 비정규직 정규직화 및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통상임금 쓰나미 등에 휩쓸려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경영 환경에 내몰렸다. 미국과 중국의 보호무역주의, 북핵 위기 등도 기업들의 발목을 잡고 있다. 기업들은 안팎의 위기에도 불구하고 차별화된 핵심 제품과 기술로 파고를 넘겠다는 전략을 짜고 있다. 공격적 연구개발(R&D)과 투자를 발판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겠다는 구상이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