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대표기업]

농심 '너구리' 35년… 누적판매량 52억개 넘어

입력 2017-10-11 16:21 수정 2017-10-12 14:32

지면 지면정보

2017-10-12B37면

농심

농심 제공

귀에 익은 CM송과 귀여운 캐릭터로 잘 알려진 우동라면 농심 ‘너구리’가 올해 출시 35년을 맞았다. 1982년 출시된 너구리는 특유의 해물맛으로 국내 대표 우동라면으로 자리 잡은 농심의 장수 브랜드다.

너구리의 인기 비결은 통통한 면발과 시원하고 얼큰한 국물이다. 특히 국물맛을 완성하는 완도산 ‘다시마’가 너구리 인기의 핵심 요소 중 하나로 꼽힌다. 너구리는 올해 상반기까지 누적매출 1조8000억원을 기록했다. 누적판매량은 52억 개를 넘어섰다. 우리나라 전 국민이 너구리를 100개 이상 먹은 셈이다. 지난해 매출은 1050억원으로 연간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너구리가 라면시장에서 오랜 기간 인기를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은 한국인이 좋아하는 우동과 얼큰한 국물의 조화다. 여기에 전남 완도산 다시마를 통째로 넣어 해물우동의 깊은맛과 감칠맛을 더했다. 농심에서는 이 다시마를 ‘신의 한 수’로 부른다.

농심 연구팀은 보다 깊고 진한 해물맛을 내기 위해 다양한 실험을 하던 중 실제 가정에서 국요리를 할 때 다시마를 활용해 육수를 낸다는 점에 주목했다. 국내에서 생산량이 가장 많고 품질이 좋은 전남 완도산 다시마를 선택해 가공 없이 그대로 넣어 해물 본연의 맛을 느낄 수 있게 했다. 수십 년이 지난 지금, 다시마는 라면의 한 요소가 아니라 제품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 잡았다는 게 농심의 설명이다. 농심은 국내 최대 산지인 전남 완도군 금일도(금일읍) 일대에서 다시마를 전량 구매한다. 금일도 도장리 한병철 어촌계장은 “한국 대표 청정수역인 완도는 전국 다시마 생산의 70%를 담당하는데, 특히 금일도산은 완도 내에서도 제일의 품질을 자랑한다”고 말했다.

농심은 매년 평균 400t의 금일도 건다시마를 구매하고 있다. 이 지역의 연간 건다시마 생산량의 15%다. 35년 누적 구매량으로 계산하면 1만4000t에 달한다.

농심의 완도 다시마 구매는 완도 어민들의 소득으로 이어진다는 면에서 상생경영의 사례로도 꼽힌다. 금일읍에서 다시마 양식을 하는 어가는 대략 450곳이다. 금일도 해조류 판매사업을 담당하는 완도금일수협 김승의 상무는 “너구리 판매가 다시마 소비로 이어져 어촌경제의 안정과 활력에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259명 36%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455명 64%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