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아산전자소재연구소에서 한 연구원이 반도체 소재 제품테스트를 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 제공

세계 일등제품 12개를 보유하고 있는 금호석유화학그룹은 2020년까지 20개 세계 일등제품을 확보하기 위해 주력제품 경쟁력 강화와 신제품 개발에 연구개발(R&D)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대전과 아산 연구소에서 각각 합성고무합성수지 등의 주력 부문과 탄소나노튜브(CNT) 등 차세대 성장사업 부문 연구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박찬구 회장

대전 대덕연구단지에 있는 금호석유화학 중앙연구소에서는 올해 타이어 소재를 중심으로 고기능성 합성고무인 4세대 솔루션스티렌부타디엔고무(SSBR) 연구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타이어의 연비성능과 제동력이 반비례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자사만의 고유한 합성고무 변성제를 제조하는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고분자 구조 제어기술 및 신규 화합물을 도입한 다양한 실리카 친화적 SSBR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특히 작년부터 중국 타이어 효율등급제가 본격적으로 시행됨에 따라 SSBR 수요가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합성고무 첨단기술을 확보해 중국 등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중앙연구소 합성수지부문에서는 독자적인 제조 특허를 가지고 있는 단열소재인 흑색 EPS ‘에너포르(Enerpor)’ 소재 연구개발이 한창이다. 에너포르는 특정 기업의 제품명인 ‘스티로폼’으로 잘 알려져 있는 백색 EPS 소재의 특성과 강도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흑연 소재를 첨가해 복사열 흡수 효율을 높여 기존 백색 EPS보다 단열성이 약 20% 높다. 금호석유화학은 작년 1㎜ 이하의 에너포르 소립경 제조 기술 개발에 성공해 올해 상용화를 앞두고 막바지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친환경 소재 연구 분야에서도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 페인트 및 합성고무에 쓰이는 첨가제를 담당하는 정밀화학부문 연구진은 기존 페인트 가소제 및 경화촉진제로 사용되던 환경호르몬 의심물질인 프탈레이트(노닐페놀)계 화합물을 대체하는 에폭시 페인트용 첨가제 MSP를 개발했다. 기능성과 친환경성이 모두 개선된 MSP는 2015년 세계 일류상품으로 선정되는 등 대외적으로 우수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금호석유화학은 MSP 응용분야를 확대해 중방식 에폭시 페인트의 비(非)반응성 희석제로 적용 가능한 신제품을 개발하는 데 연구 역량을 쏟고 있다.
올해 금호석유화학은 대전 중앙연구소 소속이던 CNT연구팀을 CNT생산공장이 있는 아산 사업장으로 이전했다. 이를 통해 CNT의 연구 생산 품질보증 등 사업 전반의 통합적 운영은 물론 CNT-전자소재 간 융합 연구도 한층 활기를 띠게 됐다.

아산 CNT연구팀은 소재 응용 기술 부족으로 국내 수요가 증가하지 못하는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합성고무 및 합성수지와의 소재 융복합 기술을 기반으로 제품 종류를 늘리고 있다. 또 CNT소재를 활용하는 데 어려운 점으로 꼽히는 분말 비산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고밀도 제품을 특허기술로 확보해 고차원 연구활동 발판을 마련했다. CNT연구팀은 앞으로 2차전지대전방지 등 수요 확대가 예상되는 분야에 적합한 연구활동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금호석유화학의 첨단산업을 이끄는 아산 전자소재연구소에서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의 활황을 맞아 관련 소재산업 부문에서의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 특히 중국 정부의 반도체 육성정책에 따라 신규 투자가 잇따를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최근 각광받는 3D 낸드 플래시메모리 소재인 포토레지스트(PR), BARC 등 반도체 화학제품의 최신 동향 및 기술력을 확보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