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지붕 네가족' 오승은

배우 오승은이 이혼 후 싱글맘으로서 고충을 밝혔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한지붕 네가족'에서 오승은은 "아직도 아이들은 (이혼 사실을) 모른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아홉 살 첫째 딸은 눈치껏 아는 것 같고 둘째 딸은 아예 모르는 것 같다"라며 "방송에서 이혼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아이들 때문에 노심초사했다"라고 설명했다.

오승은은 "방송으로 알게되는 것보다 엄마 입으로 직접 말해주는 것이 맞는데 입이 안 떨어진다"라고 토로했다.

오승은의 고백에 김송은 중학교 3학년 재학 중 부모님이 이혼한 사실을 알리며 위로했다.

김송은 "부모님 이혼 후 아빠가 집에 오면 낯설고 나쁜 사람으로 느껴졌다. 어른이 되고나선 아빠 입장이 이해가 되더라. 지금은 화해하고 친한사이가 됐다. 아이들이 덜 상처받게 아빠와 좋은 관계로 유지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라고 진심어린 조언을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