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제품 이외 품목 행사 가격 사전조율 혐의

롯데, 임대료 조정 협상 연기
공정거래위원회가 롯데와 호텔신라의 공항 면세점을 대상으로 할인행사 관련 담합 조사에 나섰다.
공정위는 11일 인천국제공항에 입점한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인 것으로 확인됐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공정위 조사관들로부터 할인행사 관련 자료를 요구받아 제출했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과 신라면세점은 지난 3월에도 할인행사 때 마진이 적게 남는 전자제품만 할인하지 않기로 담합했다가 공정위로부터 총 18억150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받았다. 두 면세점은 2009년 9월부터 2011년 5월까지 총 아홉 차례에 걸쳐 실시한 할인행사에서 담합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이번 조사에서 전자제품 외에 다른 품목에 대한 담합 혐의를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정위 조사로 인해 이날 예정됐던 롯데면세점과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임대료 2차 협상 일정도 12일로 미뤄졌다. 롯데면세점은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사태 여파로 매출이 급감했다”며 임대료 조정 협상을 요청했다. 이어 공사와 지난달 28일 1차 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공사는 “임대료는 사업자가 입찰 시 제안한 금액이어서 인하가 어렵다”고 버티고 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