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AI·빅데이터 투자 확대… 혁신생태계 조성하겠다"

입력 2017-10-11 17:56 수정 2017-10-12 02:49

지면 지면정보

2017-10-12A1면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혁신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신산업 분야는 일정 기간 규제 없이 사업할 수 있도록 ‘규제 샌드박스’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의 혁신성장 전략의 밑그림을 이같이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4차산업혁명위 출범이 혁신성장의 청사진을 그려내고 한국 경제의 미래 먹거리를 발굴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신기술과 아이디어를 가진 젊은이들이 자유롭게 창업할 수 있어야 하며, 공정경쟁을 통해 성장하는 ‘혁신친화적 창업국가’가 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의 기초 골격이라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자율주행자동차, 스마트공장, 드론(무인항공기) 등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분야를 집중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이 성장 단계별로 필요한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창업과 재기를 뒷받침하는 금융을 강화하고, 불공정 거래를 개선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혁신성장은 소득주도 성장과 함께 새로운 경제성장을 위한 정부의 핵심 전략”이라며 “혁신적인 창업과 신산업 창출이 이어지는 활력 넘치는 경제를 만드는 게 우리 목표”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정보기술(IT)산업 경쟁력은 세계 최상위권이 됐지만, 어느덧 그 활력을 잃었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대변되는) 지능 정보화의 물결을 다시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