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은 11일부터 로봇 은행원 ‘페퍼’를 서울 소공동 본점 영업부, 명동금융센터, 여의도금융센터에서 시범 운영한다. 페퍼는 일본 소프트뱅크그룹 계열사인 소프트뱅크로보틱스가 개발한 감정인식 로봇이다. 고객에게 창구 안내, 금융상품 추천, 이벤트 안내 등을 해준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