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한국토지주택공사)는 주택품질 제고를 통한 주택사업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 총 20건의 중소업체 우수 신자재를 채택했다고 11일 밝혔다.

LH는 우수 기술을 가진 중소업체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이번에 공모를 실시했다. 이번에 채택된 신자재는 현장에 필요한 관련 기술 검토를 거쳐 주택건설공사 현장에 즉시 적용된다. LH는 이번 공모를 통해 원가절감형 자재가 아니라 원가는 다소 높지만 주택품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는 자재를 대거 채택했다고 설명했다.

엄정달 LH 공공주택사업처장은 “이번 공모는 우수 자재를 적극 도입해 LH 주택품질을 한 단계 향상시키고,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신자재 개발업체의 성장을 지원하는 동반성장의 장으로서 그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정기적인 공모 시행과 진입루트 다변화를 통해 중소업체와의 상생협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