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혁명위원회 첫 회의… '사람 중심' 정책수립 논의

입력 2017-10-11 14:35 수정 2017-10-11 14:35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가 11일 마포구 상암동 S-플렉스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제1차 회의를 열고 공식 출범했다.

4차 산업혁명이 촉발하는 산업·경제, 사회·제도, 과학·기술 전 분야의 변화에 맞춰 각 분야가 긴밀히 연계된 종합 정책을 통해 '사람 중심'의 4차 산업혁명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것이 위원회의 포부다.

이날 첫 회의 발제는 인공지능(AI) 기반 의료영상 진단기업 '루닛'의 대표인 백승욱 위원과 정부측 당연직 위원인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맡아 각각 '4차 산업혁명의 글로벌 현황'과 '4차 산업혁명의 파급효과와 대응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위원들에게 설명하고 혁신성장을 통해 한국 경제 전체의 '파이'를 키우겠다는 정부의 청사진을 강조했다.

위원회는 이번 회의에서 '4차산업혁명위원회 운영세칙'과 '4차 산업혁명 대응을 위한 기본 정책방향' 등 2개 안건을 처리하고 '혁신성장을 위한 4차 산업혁명 대응방향'을 토론했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지난달 25일 위원 선정이 마무리됐다.

민간위원으로는 게임업체 '블루홀' 이사회 의장인 장병규 위원장을 포함해 20명이 위촉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중소기업벤처부 장관과 청와대 과학기술보좌관(위원회 간사) 등은 당연직 정부위원을 맡아 위원 수는 모두 25명이다.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solatid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489명 37%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830명 6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