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오는 17일 0시 구속기한 만료를 앞두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영장 기간 연장 여부와 1심 선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외부자들은 대부분 구속영장이 연장될 가능성에 무게를 싣는다. 정봉주 전 의원은 "사안 자체가 중대할 경우 (구속 연장을) 받아준다"라고 말했다.

진중권 교수도 "(박 전 대통령 측이) 재판을 지연시킨 측면이 있다. (박 전 대통령을) 풀어줬을 때 재판부 입장에서 피곤할 것"이라고 말하며 구속이 연장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 전략에 혹평이 쏟아졌다. 전여옥 전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고 있는 유영하 변호사에 대해 "최악의 캐스팅"이라고 일갈한 뒤 "박근혜 전 대통령 아바타로서 자신의 정치 생명을 꽃피우고 싶은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더불어 "박근혜 전 대통령은 유영하 변호사를 통해 정치 생명을 연장하고 싶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중권 교수도 "같은 생각"임을 표시하면서 "유영하 변호사의 변호 행위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는 의견을 냈다.

한편, 채널A '외부자들'은 현안의 중심에 선 내부자들이 보지 못하는 큰 그림을 날카롭게 그려 줄 ‘외부자들’을 통해 정치 사회 등 각 분야의 현안을 짚어보자는 취지에서 기획된 시사예능 프로그램. 남희석 MC를 중심으로 진보논객 진중권 동양대 교수,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 전여옥 전 한나라당 의원, 안형환 전 새누리당 의원이 출연한다.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